경기도, 한국어 어려워서 은행가기 힘들다고요? ‘경기도 통역 서포터즈’가 도와 드립니다!

한국어 능력 가능한 도내 결혼이민자를 ‘통역 서포터즈’로 임명

홍길동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07:25]

경기도, 한국어 어려워서 은행가기 힘들다고요? ‘경기도 통역 서포터즈’가 도와 드립니다!

한국어 능력 가능한 도내 결혼이민자를 ‘통역 서포터즈’로 임명

홍길동 기자 | 입력 : 2020/02/24 [07:25]

[우리집신문=홍길동 기자] 의사소통이 어려워 공공기관, 병원, 은행 등을 이용하는 데 불편을 겪는 경기도내 외국인 주민들을 위한 새로운 사업이 마련됐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통역 서포터즈’ 사업을 새로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도 통역 서포터즈’는 한국어 능력이 가능한 도내 결혼이민자 등을 ‘서포터즈’로 임명, 공공기관이나 병원, 은행 등을 찾는 외국인 주민들에게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민선7기에서 처음 도입됐다.

그동안 의사소통의 어려움으로 의료 등 공공서비스를 원활히 제공받지 못하거나 임금체불 등의 문제에 봉착해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 이를 지원하는데 목적을 뒀다.

앞서 도는 사업 추진을 희망하는 시군을 대상으로 수요 조사를 실시, 이를 토대로 올해는 부천, 화성, 남양주, 평택, 의정부, 파주, 시흥, 김포, 포천, 가평 총 10개 시군 35명을 서포터즈로 선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서포터즈들은 한국어능력시험 4급 또는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 4단계이상 이수자로, 올해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 간 해당 시군 내 외국인 주민들이 자주 찾는 공공기관, 병원, 은행 등의 현장을 방문해 통역을 지원하는 활동을 펼치게 된다.

지원되는 외국어는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태국어, 캄보디아어, 러시아어 등 10여 개국의 언어다.

앞으로 도는 사업추진 중간 현장점검을 통해 효과성 분석, 추가배치 여부 결정 등을 실시, 도내 31개 전 시군에서 참여 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나갈 계획이다.

홍동기 외국인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외국인 주민들의 생활불편 해소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유연하고 신속한 의사소통 지원으로 외국인 주민들이 한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종합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