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은행, 1분기 이자로만 10조 원 벌어

이경 | 기사입력 2018/05/11 [09:09]

국내 은행, 1분기 이자로만 10조 원 벌어

이경 | 입력 : 2018/05/11 [09:09]
reload
▲     © 뉴스포커스


 
국내 은행들이 1분기에 이자로만 벌어들인 이익이 10조 원에 육박했다.

 

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 차이가 더 벌어지면서 대출이자로 벌어들인 돈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 은행의 이자이익이 9조 7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분기보다 9.9% 늘어난 것으로 대출이 많아진 데다 예금 금리보다 대출 금리가 더 많이 올랐기 때문이다.

 

1분기 대출 평균금리와 예금 평균금리의 차이는 2.06%로 지난해 1분기보다 0.07%p 더 벌어졌다.

 

하지만 은행들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4조 4천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천억 원 줄었다.

 

이자 이익은 늘었지만 비이자이익과 영업외손익이 각각 7천억 원과 2천억 원 감소했기 때문이다.

 

비이자이익이 준 것은 환율 변동 폭이 작아지면서 외환·파생 관련 이익이 감소한 탓이다.

 

여기에 올해부터 법인세 최고세율이 25%로 3%p 높아지면서 법인세 비용이 45% 증가한 것도 당기순이익 감소의 원인이 됐다.

 

이렇게 당기순이익이 줄면서 1분기 국내 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 ROA는 0.74%, 자기자본순이익률, ROE는 9.86%로 지난해 1분기보다 소폭 하락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이달의 표지모델은 누구?
메인사진
서구, 7월분 재산세 469억원 부과
메인사진 없음
도, 이천서 ‘찾아가는 자치교실’ 개최
메인사진
의정부시 1인창조기업 지원센터 청년창업지원을 위한 ‘청년창업스쿨’운영
‘열혈사제’ 김남길X김성균X이하늬, 위기 속 더욱 "똘똘 뭉친다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