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부산시, 2020 동절기 민생안정종합대책 시행

코로나19 재확산 선제 대응, 위기극복 지원 중점 추진

8888 | 기사입력 2020/11/26 [08:11]

부산시, 2020 동절기 민생안정종합대책 시행

코로나19 재확산 선제 대응, 위기극복 지원 중점 추진

8888 | 입력 : 2020/11/26 [08:11]
음성듣기

[우리집신문=8888] 부산시가 시민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12월 1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동절기 민생안정종합대책」을 시행한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의 급속한 재확산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비상방역체계 가동방안’과 ‘시민 위기극복 지원’에 중점을 두었다.

시는 먼저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음악실 유사업종, 다중이용시설 등 특별방역점검을 한다.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 종사자 2만7천여 명에 대한 선제검사를 추진, 감염원을 사전차단하고 초기증상환자에 대한 신속 검사로 전파를 막는다. 식당, 카페, 유흥업소 등의 핵심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철저히 점검하며, 방역수칙 홍보를 강화한다. 독감 의심환자에 항바이러스제를 선제 처방하고, 호흡기 전담클리닉 20곳을 추가 설치해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에도 철저히 대비한다. 또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 시민 피해를 최소화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가구, 고립위기계층을 진단해 휴·폐업, 실직 등 위기가구를 발굴한다. 보호자 격리, 시설 폐쇄 등으로 돌봄공백이 발생한 취약계층에 긴급돌봄을 추진하며, 계절형 실업을 고려해 탄력적인 생활안정을 지원한다.

비대면 문화수요를 반영해 비엔날레 3D전시, 박물관 VR체험전 등 문화체육 온라인서비스를 확대하고, 치유와 쉼이 있는 공원관리로 코로나블루 극복을 돕는다. 소상공인 특별정책자금을 투입, 정책금융 사각지대 해소에 힘을 쓰고, 강설대비 대중교통 안전·소통대책 강구와 함께, 물가안정대책, 상수도 월동대책을 시행, 동절기 시민생활불편 최소화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겨울철 화재 예방을 위해 취약시설을 중점관리하고, 다중이용·복지·교통· 문화체육·관광시설, 전통시장 등을 집중점검, 현장대응력을 강화하며, 자연재난 대응 신속 상황보고체계 확립을 위해 자연재난 전담(TF)팀과 한파대책 종합지원상황실을 본격 가동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해 동절기 중점대책 시행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오랜 기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인내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연말 방역수칙 준수와 연말모임 자제 등에 대한 협조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