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구하다 숨진 구급대원 아들 "엄마는 국립묘지 안 가요?"

관리자 | 기사입력 2018/09/20 [10:21]

취객 구하다 숨진 구급대원 아들 "엄마는 국립묘지 안 가요?"

관리자 | 입력 : 2018/09/20 [10:21]
지난 5월 3일 전북 익산소방서에서 열린 고 강연희 소방경의 영결식에서 동료 소방관이 추도사를 마치고 고인에게 경례를 하고 있다. [뉴스1]
"큰아들이 '엄마는 국립묘지에 언제 가냐'고 물어봐요. 나중에 '위험직무순직'이 인정되면 그때 설명해 주려고요."

지난달 일반순직이 인정된 강연희(51·여) 소방경의 남편 최태성(52) 소방위의 말이다. 전북 익산소방서 소속 구급대원인 강 소방경은 자신이 구한 취객에게 폭언과 함께 구타를 당한 지 한 달 만에 숨졌다. 두 사람은 부부 소방관이었다. 슬하에 초등학교 6학년과 고교 1학년인 두 아들을 뒀다. 

최 소방위는 1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연금공단에서 지난달 30일 가결한 '순직유족보상금 결정통보서'를 최근 우편으로 받았다"고 했다. 공무원연금급여심의위원회의가 심의를 거쳐 강 소방경의 죽음을 '공무상 재해'로 인정한 것이다. 전북소방본부가 "직무를 다하다 목숨을 잃은 강씨에 대해 순직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힌 지 넉 달 만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이달의 표지모델은 누구?
메인사진
서구, 7월분 재산세 469억원 부과
메인사진 없음
도, 이천서 ‘찾아가는 자치교실’ 개최
메인사진
의정부시 1인창조기업 지원센터 청년창업지원을 위한 ‘청년창업스쿨’운영
‘열혈사제’ 김남길X김성균X이하늬, 위기 속 더욱 "똘똘 뭉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