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고성군, 제2회 한반도 지형을 닮은 당동만 달빛축제 개최

9일 거류 당동만 당동해안길 일원에서 개최

ppp | 기사입력 2022/08/31 [12:04]
> 국방
고성군, 제2회 한반도 지형을 닮은 당동만 달빛축제 개최
9일 거류 당동만 당동해안길 일원에서 개최
 
ppp 기사입력  2022/08/31 [12:04] ⓒ 우리집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고성군, 제2회 한반도 지형을 닮은 당동만 달빛축제 개최


[우리집신문=ppp] 민속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제2회 한반도 지형을 닮은 당동만 달빛축제가 9월 9일 당동만 당동해안길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거류면과 거류면 주민자치위원회가 주최·주관하고, 거류면 기관·사회단체가 후원한다.

잊혀져 가는 우리 전통문화를 되살리고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사물놀이 등 다양한 민속놀이 체험 부스가 오후 5시부터 운영되며, 식전공연으로 거류면 풍물단의 풍물 공연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킨 후 오후 6시부터 개막식을 시작으로 축제가 열린다.

하순희, 강명근 등 초청 가수의 축하공연과 아코디언 연주, 신나는 고고장구 공연이 이어지며, 면민 화합을 이끄는 강강수월래와 화려한 불꽃놀이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추석 명절 고향을 방문한 출향인과 지역주민을 위해 생맥주, 막걸리, 팝콘, 솜사탕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무료 먹거리 부스도 운영한다.

이날 관람객은 축제 행사 외에도 당동만 야한 풍경 조성사업으로 추진한 LED 야간 조명등과 해안 꽃길 그리고 한반도 지형을 닮은 당동만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야경을 볼 수 있다.

장현철 거류면 주민자치위원장은 “한반도 지형을 닮은 당동만을 배경으로 추석 명절 출향인과 면민이 함께할 수 있는 지역화합형 축제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며 “남은 기간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이종엽 거류면장은 “민속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면민들과 출향인이 하나가 될 수 있는 의미 있는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며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행사 준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축제를 계기로 당동만을 지역 관광명소로 육성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우리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